• 최종편집 2023-02-07(화)

굿잡스코어
Home >  굿잡스코어  >  중소기업

실시간 중소기업 기사

  • [JOB스코어 분석] (135) 네패스: 2020년, 2021년 적자고용 이어가…직원-CEO간 연봉 격차는 최대 24.49배
    ‘잡스코어(JOB SCORE)는 굿잡뉴스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해당하는 고용역량을 평가하기 위해 개발한 ’독창적 지표‘입니다. 일자리 창출의 측면에서 해당 기업의 역량을 평가합니다. 개별 기업의 잡스코어는 2가지 ’기본지수‘와 '직원과 CEO 연봉 격차 지수' 등으로 구성됩니다. 기본 지수는 ①매출당 고용지수=전체 직원 수/당해 매출액(1억 원당 직원 수) ②영업익당 고용지수=전체 직원 수/당해 영업이익(1억 원당 직원 수) 등입니다. 매출당 고용지수는 1억 원의 매출이 몇 명의 직원을 유지할 수 있는지를 알려줍니다. 영업익당 고용지수는 1억 원을 벌 때 몇 명의 직원을 고용하는지를 보여줍니다. 직원과 CEO 연봉 격차 지수는 각사의 사업보고서상 기재된 CEO들의 연봉을 전체 직원의 평균 연봉으로 나누어 산출합니다. 이는 기업 내 분배구조를 파악하게 해줍니다. 기본지수와 연봉 격차 지수는 모두 최근 3년 데이터를 근거로 작성함으로써 그 변화 추이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합니다. <편집자 주>   출처: 네패스 홈페이지 캡처   [굿잡뉴스=윤예은 기자] ‘네패스’는 반도체 웨이퍼 레벨 패키징(Wafer Level Packaging) 기술을 주력으로 반도체 칩을 패키징하는 반도체 후공정 전문업체다. 패키징이란 완성된 반도체를 플라스틱 소재 등으로 포장하는 것을 뜻한다. 1990년 세워진 (주)크린크리에티브를 전신으로 하며, 2003년 회사명을 지금의 (주)네패스로 변경했다.    네패스의 주요 사업분야는 반도체와 전자재료, 2차전지 사업 등이다. 반도체 사업 분야에서는 디스플레이 구동 칩이라고 불리우는 반도체 칩의 범핑을 주력으로 하며, 뉴로모픽 인공지능 반도체 ‘NM500’을 생산한다. 범핑이란 패키징 크기를 최소화하고, 반도체의 전기적 특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네패스의 계열사로는 국내 소재의 (주)네패스아크, (주)네패스라웨, (주)네페스엘이디, (주)네패스야하드 등이 있다.    2020년, 2021년 영업 이익 적자로 ‘적자고용’…매출 1억 원당 고용지수는 매년 하락   [자료 출처=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네패스’ 사업보고서] [도표=윤예은 기자]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네패스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네패스의 2019년 매출 총액은 3563억 원이다. 2020년 매출 총액은 3435억 원으로 전년 대비 3.59% 감소했다. 2021년 매출은 전년 대비 21.78% 증가해 4183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 이익은 2020년부터 2021년까지 적자를 이어갔다. 2019년 615억 원이던 영업 이익은 이듬해 적자로 돌아서 35억 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2021년 영업 손실은 164억 원으로 전년 대비 적자폭은 더 확대됐다.  전체 직원 수는 2020년 줄었다가 2021년 다시 증가했다. 2019년 717명이던 네패스 전체 직원 수는 2020년 583명으로 감소했다. 2021년 직원 수는 663명으로 전년 대비 80명 증가했다. 매출 1억 원당 고용지수는 3년간 하락했다. 0.201이던 2019년 매출 1억 원당 고용지수는 이듬해 직원 수가 감소하면서 0.169로 떨어졌다. 2021년 매출 1억 원당 고용지수는 0.158로 직원 수 증가에도 불구하고 매출 총액이 증가함에 따라 고용지수는 전년대비 하락했다. 2019년 1.166이던 영업익 1억 원당 고용지수는 이듬해 2020년부터 적자고용을 이어갔다.   2019년 네패스 직원 평균 연봉 5300만 원…이병구 대표이사와 24.49배 차이   [자료 출처=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네패스’ 사업보고서] [도표=윤예은 기자]   네패스 직원의 2019년 평균 연봉은 5300만 원이다. 이병구 대표이사와 24.49배 차이 난다. 이병구 대표이사는 2019년 12억98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급여는 이사회에서 결의된 임원보수규정에 따라 직위, 위임업무의 성격 및 수행결과, 회사 기여도 등을 고려해 12억1400만 원이 책정됐다. 상여금은 8400만 원이 지급됐다. 이는 매년 4회(설, 추석, 가정의달, 여름휴가) 연봉의 1/13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급하는 상여와 경영성과를 고려해 영업 이익 일부를 재원으로 대표이사가 최종 승인해 지급하는 성과급을 합친 것이다.   2020년 직원 평균 연봉은 200만 원 올라 5500만 원…이병구 대표이사와 격차는 22.38배   [자료 출처=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네패스’ 사업보고서] [도표=윤예은 기자]   2020년 직원 평균 연봉은 5400만 원으로 이 대표이사와 22.38배 차이 난다.  2020년 이 대표이사는 12억31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급여는 11억3700만 원이 지급됐다. 상여금은 연 4회 지급되는 상여와 성과급을 합쳐 9400만 원이 지급됐다. 성과급의 경우 이사회에서 결의된 임원보수규정에 따라 경영성과를 고려해 영업이익의 일부를 재원으로 대표이사가 최종 승인하며, 경영성과는 회사의 재무성과 등으로 구성된 계량지표와 중장기 중점 추진 사항 이행, 핵심과제 평가 등의 비계량지표를 합산해 평가한다.    2021년 직원 평균 연봉은 400만 원 올라 5900만 원…이병구 대표이사와 격차는 21.27배   [자료 출처=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네패스’ 사업보고서] [도표=윤예은 기자]   2021년 네패스 직원 평균은 5900만 원으로 전년 대비 400만 원 올랐다. 이 대표이사와 21.27배 차이다. 이 대표이사는 2021년 12억55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그 중 급여는 11억6600만 원으로 이사회에서 결의된 임원보수규정에 따라 직위, 위임업무 성격 및 수행결과, 회사기여도 등을 고려해 산정됐다. 상여금은 8900만 원이 지급됐다.  
    • 굿잡스코어
    • 중소기업
    2022-08-23
  • [JOB스코어 분석] (134) 한미반도체: 매출 총액·영업 이익 3년간 가파른 상승세…직원-CEO간 연봉 격차 최대 42.46배
    ‘잡스코어(JOB SCORE)는 굿잡뉴스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해당하는 고용역량을 평가하기 위해 개발한 ’독창적 지표‘입니다. 일자리 창출의 측면에서 해당 기업의 역량을 평가합니다. 개별 기업의 잡스코어는 2가지 ’기본지수‘와 '직원과 CEO 연봉 격차 지수' 등으로 구성됩니다. 기본 지수는 ①매출당 고용지수=전체 직원 수/당해 매출액(1억 원당 직원 수) ②영업익당 고용지수=전체 직원 수/당해 영업이익(1억 원당 직원 수) 등입니다. 매출당 고용지수는 1억 원의 매출이 몇 명의 직원을 유지할 수 있는지를 알려줍니다. 영업익당 고용지수는 1억 원을 벌 때 몇 명의 직원을 고용하는지를 보여줍니다. 직원과 CEO 연봉 격차 지수는 각사의 사업보고서상 기재된 CEO들의 연봉을 전체 직원의 평균 연봉으로 나누어 산출합니다. 이는 기업 내 분배구조를 파악하게 해줍니다. 기본지수와 연봉 격차 지수는 모두 최근 3년 데이터를 근거로 작성함으로써 그 변화 추이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합니다. <편집자 주>     출처: 한미반도체 홈페이지 캡처     [굿잡뉴스=윤예은 기자] ‘한미반도체’는 반도체 제조용 기계제조 업체다. 1980년 3월 (주)한미금형으로 설립한 뒤, 1996년 (주)한미를 거쳐 2002년 지금의 상호로 변경했다. 주요 사업은 반도체 장비, 비전시스템, 오토넷 등의 연구 및 개발이다. 특히, 한미반도체에서 생산하는 반도체 후공정 절단·이송장비인 소잉·플레이스먼트 시스템(Sawing & Placement System)은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1986년 12월 부설 기업연구소 인가를 받고, 1994년 11월 1천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자료 출처=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한미반도체’ 사업보고서] [도표=윤예은 기자]     매출 총액·영업 이익 3년간 크게 상승…직원 수 매년 증가했지만 고용지수는 하락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한미반도체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한미반도체의 2019년 매출 총액은 1203억 원이다. 2020년 매출 총액은 2573억 원으로 전년 대비 113.88% 증가했다. 2021년 매출은 전년 대비 45.01% 증가해 3731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 이익 또한 3년간 크게 상승했다. 2019년 137억 원이던 영업 이익은 이듬해 전년 대비 386.13% 증가하며 666억 원을 기록했다.  2021년 한미반도체 영업 이익은 1224억 원으로 전년 대비 83.78% 상승했다.  전체 직원 수는 3년간 꾸준히 증가했다. 2019년 567명이던 한미반도체 전체 직원 수는 2020년 596명으로 늘었다. 2021년 직원 수는 652명으로 전년 대비 56명 증가했다.  매출 1억 원당 고용지수는 3년간 하락했다. 0.471이던 2019년 매출 1억 원당 고용지수는 이듬해 매출 총액이 크게 증가하면서 0.232로 떨어졌다. 2021년 매출 1억 원당 고용지수는 0.175로 직원 수 증가에도 불구하고 매출 총액이 크게 늘어 고용지수는 전년 대비 하락했다. 영업익 1억 원당 고용지수 또한 3년간 감소세를 보였다. 2019년 4.139이던 영업익 1억 원당 고용지수는 2020년 영업 이익이 증가하면서 0.895로 감소했다. 2021년 영업익 1억 원당 고용지수는 전년 대비 영업 이익이 증가하면서 한 단계 더 떨어져 0.533에 그쳤다.     [자료 출처=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한미반도체’ 사업보고서] [도표=윤예은 기자]     2019년 한미반도체 직원 평균 연봉 5500만 원…곽동신 대표이사와 41.47배 차이   한미반도체 직원의 2019년 평균 연봉은 5500만 원이다. 곽동신 대표이사와 41.47배 차이 난다. 곽동신 대표이사는 2019년 22억81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급여는 임원보수규정에 따라 개인의 역량, 자질, 책정시점까지의 회사발전 기여도 등을 고려해 17억1800만 원이 책정됐다. 상여금은 경영일반, 기술개발, 준법 및 윤리, 사회기여도 등을 포함한 전년도 경영성과를 종합 평가해 5억6300만 원이 지급됐다.  곽노권 회장은 2019년 직원 평균 연봉과 36.36배 차이 나는 20억 원의 보수를 받았다. 급여와 상여금은 각각 15억900만 원과 4억9100만 원이 책정됐다.     [자료 출처=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한미반도체’ 사업보고서] [도표=윤예은 기자]     2020년 직원 평균 연봉은 100만 원 올라 5600만 원…곽동신 대표이사와 격차는 40.73배   2020년 직원 평균 연봉은 5600만 원으로 곽동신 대표이사와 40.73배 차이 난다. 2020년 곽동신 대표이사는 전년과 동일하게 22억81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급여와 상여금 또한 각각 17억1800만 원, 5억6300만 원으로 전년과 같았다.  곽노권 회장의 2020년 보수는 20억 원으로 곽 대표이사와 마찬가지로 전년도와 같은 보수를 받았다. 급여는 15억900만 원이 지급됐으며, 상여금은 관련규정에 따라 경영성과를 종합 평가해 4억9100만 원이 책정됐다.     [자료 출처=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한미반도체’ 사업보고서] [도표=윤예은 기자]     2021년 직원 평균 연봉은 100만 원 올라 5700만 원…곽동신 대표이사와 격차는 42.46배   2021년 한미반도체 직원 평균은 5700만 원으로 전년 대비 100만 원 올랐다. 곽동신 대표이사와의 격차는 42.46배로 더 벌어졌다. 곽동신 대표이사는 2021년 24억20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급여는 17억4900만 원이 임원보수규정에 따라 책정됐다. 상여금은 6억7100만 원이 지급됐다. 이는 관련규정에 따라 경영성과를 종합평가한 뒤, 기본급의 100% 한도내에서 산정된 금액이다.  곽노권 회장의 2021년 보수는 21억2100만 원으로 직원 평균 연봉과 37.21배 차이 난다. 곽 회장은 2021년 15억3700만 원의 급여와 5억8400만 원의 상여금을 받았다.    
    • 굿잡스코어
    • 중소기업
    2022-08-12
  • [JOB스코어 분석] (124) 가비아: 3년간 매출 총액·영업 이익·직원 수 증가…고용지수는 매년 하락
    ‘잡스코어(JOB SCORE)는 굿잡뉴스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해당하는 고용역량을 평가하기 위해 개발한 ’독창적 지표‘입니다. 일자리 창출의 측면에서 당 기업의 역량을 평가합니다. 개별 기업의 잡스코어는 2가지 ’기본지수‘와 '직원과 CEO 연봉 격차 지수' 등으로 구성됩니다. 기본 지수는 ①매출당 고용지수=전체 직원 수/당해 매출액(1억 원당 직원 수) ②영업익당 고용지수=전체 직원 수/당해 영업이익(1억 원당 직원 수) 등입니다. 매출당 고용지수는 1억 원의 매출이 몇 명의 직원을 유지할 수 있는지를 알려줍니다. 영업익당 고용지수는 1억 원을 벌 때 몇 명의 직원을 고용하는지를 보여줍니다. 직원과 CEO 연봉 격차 지수는 각사의 사업보고서상 기재된 CEO들의 연봉을 전체 직원의 평균 연봉으로 나누어 산출합니다. 이는 기업 내 분배구조를 파악하게 해줍니다. 기본지수와 연봉 격차 지수는 모두 최근 3년 데이터를 근거로 작성함으로써 그 변화 추이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합니다. <편집자 주>   출처: 가비아 홈페이지 캡처   [굿잡뉴스=윤예은 기자] ‘가비아’는 1997년 설립된 가비아넷을 전신으로 하는 정보 기술 업체다. 1999년 지금의 상호로 법인 전환했다. 주력 사업은 도메인 등록, 웹 호스팅, 서버 호스팅, 홈페이지구축, 온라인 마케팅 컨설팅 등이다. 2001년 기업 연구소를 세웠으며, 2002년 한국도로공사의 고속도로카드 물류 예측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2005년 전자세금계산서 ‘가비아빌’ 서비스를 시작했고, 같은 해 코스닥 시장에 등록했다. 계열회사로는 (주)케이아이엔엑스, (주)지선소프트, (주)갤러리나인, (주)더블유에이치티 등이 있다.    매출 총액, 영업 이익, 직원 수 3년간 증가…고용지수는 매년 하락세   [자료 출처=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가비아’ 사업보고서] [도표=윤예은 기자]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가비아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가비아의 2019년 매출 총액은 1483억 원이다. 2020년 매출 총액은 1690억 원으로 전년 대비 13.96% 증가했다. 2021년 매출은 전년 대비 18.58% 증가해 2004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 이익 또한 3년간 상승세를 보였다. 2019년 가비아 영업 이익은 237억 원이다. 이듬해 영업 이익은 20.25% 증가해 285억 원을 기록했다. 2021년 가비아 영업 이익은 330억 원으로 전년 대비 15.79% 증가했다. 전체 직원 수 또한 3년간 증가했다. 2019년 277명이었던 가비아 직원 수는 2020년 298명으로 21명 증가했다. 2021년 직원 수는 302명으로 전년 대비 4 명 늘었다. 그러나 고용지수는 3년간 하락세를 보였다. 가비아의 2019년 매출 1억 원당 고용지수는 0.187이다. 2020년 매출 1억 원당 고용지수는 0.176으로 전년 대비 하락했다. 2021년 매출 1억 원당 고용지수는 한 단계 더 떨어져 0.151에 그쳤다. 영업익 1억 원당 고용지수 역시 3년간 감소했다. 2019년 1.169이던 영업익 1억 원당 고용지수는 2020년 1.046으로 떨어졌다. 2021년에는 고용지수는 1.0대를 깨고 0.915로 떨어졌다.    2019년 가비아 직원 평균 연봉 5400만 원…CEO와 연봉 격차 10.74배   [자료 출처=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가비아’ 사업보고서] [도표=윤예은 기자]   가비아 직원의 2019년 평균 연봉은 5400만 원이다. 김홍국 대표이사와 10.74배 차이다.  김홍국 대표이사는 2019년 5억80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는 모두 급여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별도의 상여금과 기타 근로소득은 책정되지 않았다.    2020년 직원 평균 연봉은 100만 원 줄어…김홍국 대표이사와 11.51배 차이   [자료 출처=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가비아’ 사업보고서] [도표=윤예은 기자]   2020년 가비아 직원 평균 연봉은 5300만 원으로 전년 대비 100만 원 감소했다.  김 대표이사는 2020년 직원 평균 연봉과 11.51배 차이 나는 6억1000만 원의 급여를 받았다. 별도의 상여금은 책정되지 않았다.   2021년 직원 평균 연봉 600만 원 늘어…김홍국 대표이사와 10.34배 차이   [자료 출처=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가비아’ 사업보고서] [도표=윤예은 기자]   2021년 가비아 직원 평균 연봉은 5900만 원으로 전년 대비 600만 원 증가했다.  김 대표이사는 2021년 전년과 동일한 6억10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직원 평균 연봉과 10.34배 차이다.    
    • 굿잡스코어
    • 중소기업
    2022-07-08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