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7(화)

올해 공공기관 청년 인턴 채용 규모 2만1000명으로 늘어날 듯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1.24 17: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png

 

 

정원조정 여파, 올해 공공기관 정규직 신규채용 감소

작년 2만6000명+α보다 축소될 전망, 4년 연속 감소

공공기관 청년 인턴 채용규모는 확대 가능성 높아


[굿잡뉴스=권민혁 기자] 올해 300여개 공공기관의 정규직 신규채용 규모가 지난해보다 감소할 예정이다. 정부가 추진 중인 공공기관 혁신에 따른 정원 구조조정 여파 등이 채용 규모에 영향을 미치게 돼서다. 

 

하지만 공공기관 청년인턴 채용 규모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정부는 작년 1만9000명이던 공공기관 청년 인턴 채용 규모를 올해 2만1000명으로 늘리고 기존 3·6개월인 인턴 기간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대기업, 금융사 등과 함께 대표적인 양질의 일자리로 꼽히는 공공기관 신규채용이 줄어들 경우 고용시장에 상당한 충격을  줄 것으로 우려된다. 때문에 정부가 공공기관 청년인터 채용 규모를 확대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유력하다. 

 

24일 기획재정부와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 등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공기업, 준정부기관, 기타 공공기관 등 300여개 공공기관의 정규직 신규채용 목표를 작년 2만6000명 플러스알파(+α)보다 줄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공공기관 정규직 신규채용 규모는 지난 2017년 2만2659명에서 2018년 3만3984명, 2019년 4만1322명으로 늘었다. 이어 2020년에는 3만736명으로 줄었고 2021년 2만753명으로 다시 감소했다.


작년에는 3분기까지 신규채용이 1만9237명으로 집계돼 4분기까지 집계를 마치면 연초 목표였던 2만6000명+α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신규채용 규모가 작년보다 줄어들면 2020년, 2021년, 2022년에 이어 4년째 신규채용이 축소돼 2017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할 가능성이 있다. 

 

다만 2018년 이후 공공기관 정규직 신규채용이 3만명 이상으로 늘어난 데에는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당시 일반 정규직은 채용 절차를 밟도록 했기 때문이다.


올해 공공기관 정규직 신규채용이 줄어드는 이유 중 하나는 정부의 공공기관 정원 구조조정 방침이다. 정부는 지난해 새 정부 공공기관 혁신 가이드라인을 발표하고 공공기관 기능 조정과 조직·인력 효율화 계획을 확정했다.


정부는 공공기관 정원 44만9000명 중 2.8%인 1만2442명을 구조조정했으며, 이 중 1만1081명은 올해 줄이기로 했다. 정원 조정은 인위적인 구조조정이 아닌 퇴직·이직 등 자연 감소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고 신규채용에 미치는 영향도 최소화하겠다는 게 정부 계획이다.


그러나 이미 있는 정원을 줄여야 하는 상황에서 신규채용을 늘리기는 쉽지 않기에 자연스럽게 정규직 신규채용 규모를 전년보다 줄일 수밖에 없게 됐다.


공공기관 신규채용 축소는 윤석열 정부의 공공기관 정책 기조와도 궤를 같이한다.


앞서 문재인 정부는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과 고용 역할 등을 중시했으나, 윤석열 정부는 공공기관이 본연의 기능을 발휘하는 데 정책의 주안점을 두고 있다.


이런 기조 아래 공공기관 '슬림화'를 위한 각종 혁신책을 마련한 상황에서 필요 이상으로 무리하게 공공기관 신규채용 인원을 늘릴 가능성은 희박하다.


다만 민간 채용 '마중물'과 청년 취업 기회 확대 역할을 해온 공공기관 신규채용이 줄어들면 올해 청년 실업 고통이 가중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태그

전체댓글 0

  • 781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올해 공공기관 청년 인턴 채용 규모 2만1000명으로 늘어날 듯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