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7(화)

중소기업에서 대기업으로 옮기는 '이직 사다리' 탈 가능성은 2%에 불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6.08 15: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직.png
[사진=freepick]

 

 

재작년 일자리 옮긴 임금근로자 36.4%는 임금 감소해

일자리 옮긴 비임금근로자 85.0%가 임금 근로로 전환


[굿잡뉴스=권민혁 기자] 우리나라 직장인들은 월급 감소에도 불구하고 이직을 결정하는 성향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재작년 직장을 옮긴 월급쟁이 3명 중 1명은 월급이 더 적은 곳으로 이직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소기업 재직자가 대기업으로 이직할 가능성은 2%에 불과한 것으로 추정된다. 

 

통계청이 8일 발표한 '2021년 일자리 이동통계'에 따르면 이 같은 현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020∼2021년에 서로 다른 직장에서 일한 임금근로자 219만8000명 가운데 36.4%의 임금이 감소했다.


이는 일용·특수형태 근로자를 제외한 상시 임금근로자만 집계한 것이다. 임금 정보는 사회보험·과세자료 등으로 파악된 월평균 세전 근로소득 기준이다. 임금이 줄어든 일자리로 이동한 비율은 60세 이상(44.6%)이 가장 높고 50대(40.7%), 40대(36.9%), 30대(32.5%), 20대 이하(30.7%) 순이었다.


이동 전후 임금 감소 폭은 25만원 미만(12.2%)이 가장 많았고, 이어 50만원 이상 100만원 미만(7.2%), 25만원 이상 50만원 미만(6.8%), 100만원 이상 200만원 미만(5.3%), 200만원 이상(4.9%) 순이었다. 2021년 전체 등록 취업자(4대 사회보험 등 행정자료로 파악되는 임금·비임금 근로자)는 2천549만명으로 전년보다 65만8천명 늘었다.


일자리 이동 여부를 보면 미등록에서 신규 진입(15.8%), 같은 기업체 근무(68.7%), 기업체 간 이동(15.5%) 등이다.


일자리 이동률은 30세 미만(20.9%), 30대(15.9%), 60세 이상(14.7%) 순으로 높았다. 청년(15∼29세) 취업자는 5명 중 1명꼴로 일자리를 옮긴 셈이다. 2020년에는 등록 취업자였으나 2021년 제도권 밖 취업, 실직 등으로 미등록된 취업자는 336만8천명으로 전년보다 12만5000명 줄었다.


일자리를 옮긴 사람들을 종사상 지위별로 보면, 임금근로자는 93.1%가 직장을 옮긴 뒤에도 임금 근로를 지속했지만, 자영업자 등 비임금근로자는 85.0%가 임금 근로로 전환했다. 사업을 접고 월급쟁이가 됐다는 의미다. 2020년 중소기업에 다닌 근로자 1552만6000명 가운데 2021년에도 같은 직장에서 일한 사람은 1025만명(66.0%), 다른 중소기업으로 옮긴 사람은 234만8000명(15.1%)이었다.


대기업으로 이직하거나 다니던 중소기업이 대기업으로 커진 사람은 40만9000명(2.6%), 비영리 기업으로 옮긴 사람은 18만6000명(1.2%), 미등록 상태가 된 사람은 233만2000명(15.0%)이었다.


다니던 회사가 대기업으로 성장한 경우를 제외하면 2020년 중소기업에 다니다가 2021년 대기업으로 이직한 사람은 31만5000명으로, 2020년 전체 중소기업 근로자의 2.0% 수준이었다. 중소기업에서 경험을 쌓은 뒤 대기업으로 자리를 옮기는 '이직 사다리'를 타는 사례는 별로 많지 않은 셈이다.


2020년 중소기업 근로자 중 2021년 다른 직장으로 이직한 사람(284만6000명)만 고려할 경우, 대기업으로 이직한 비율은 11.1%, 다른 중소기업으로 이직한 비율은 82.5%, 비영리기업으로 이직한 비율은 6.4%였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81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소기업에서 대기업으로 옮기는 '이직 사다리' 탈 가능성은 2%에 불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