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발행일 2024-07-24(수)

삼성전자 북미 통합AI연구소 소장으로 애플과 MS출신 연구원 기용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12 15: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삼전.png
미주 삼성전자 간판. [사진=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전자, 애플 시리 담당 임원 영입…AI센터 소장 맡겨

토론토·캘리포니아 연구소 하나로 통합


[굿잡뉴스=권민혁 기자] 삼성전자가 인공지능(AI) 기술에 중점을 둔 북미 2개 연구소를 통합하고 그 책임자로 경쟁사인 애플의 음성비서 시리 업무를 담당했던 임원을 영입했다. 이 임원은 마이크로소프트(MS)연구원으로도 일했다. 


11일(이하 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캐나다 토론토와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 있는 연구소를 통합, 북미 AI 센터라는 새 조직을 만들고 있다. 연구소 통합은 조직을 중앙집중화해 운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익명의 소식통은 전했다. 이 통합 연구소는 애플 임원 출신의 무라트 아크바칵이 이끌게 된다.

 

아크바칵은 애플에서 음성비서 시리의 사업모델과 실행 전략을 만드는 업무를 담당했다. 시리는 텍스트나 대화의 맥락을 인식해 상호작용이 가능한 멀티모달(Multimodal, 다중 모드) 개인 디지털 비서 모델이다. 아크바칵은 애플에서 근무하기 전에 마이크로소프트(MS)에서 AI 연구원으로 일했으며 음성 비서를 개발했다. 

 

삼성과 애플의 담당자는 이에 대한 논평을 거부했다. 삼성의 애플 전 임원 영입은 애플이 이번 주 AI 분야 확장 사업 계획 발표와 시기적으로 거의 일치한다. 삼성과 애플의 이런 움직임은 세계 최대 IT 기업들이 AI에 더욱 공격적으로 나서고 있다는 신호로 풀이된다.


애플은 지난 10일 애플 인텔리전스로 불리는 AI 분야 전략을 공개했다. 애플 인텔리전스는 챗봇을 구동하기 위해 오픈AI 기술을 사용하지만, 대부분의 기능은 자체적으로 설계됐다. 

 

반면 삼성은 주로 알파벳의 구글 제미나이 기술을 사용해 AI 기능을 지원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4984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성전자 북미 통합AI연구소 소장으로 애플과 MS출신 연구원 기용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